컨텐츠 바로가기


board

기획전

이전다음  멈춤재생

고객 상담 안내

  • tel010-3884-4349
  • fax041-734-4349
  • time 오전10:00시~오후21시 ***농장주소 안내*** 충남 논산시 노성면 병사리 423ㅡ9

현재 위치

  1. 게시판
  2. 체험예약

체험예약

딸기수확체험

PHI행 하워드 리버스 감독 유일하게 전화했다
제목 PHI행 하워드 리버스 감독 유일하게 전화했다
작성자 322kamer (ip:)
  • 작성일 2020-11-27 00:57:50
  • 추천 추천 하기
  • 조회수 0
  • 평점 0점
하워드가 필라델피아에 합류한 소감을 밝혔다. 필라델피아 세븐티식서스의 드와이트 하워드는 26일(이하 한국시간) 'ESPN'과의 인터뷰를 통해 필라델피아에 합류하게 된 소감을 밝혔다. 사실 하워드는 비시즌이 시작할 때만 해도 LA 레이커스 잔류가 유력했다. 하지만 필라델피아에서 하워드를 강력하게 원했고, 결국 하워드는 필라델피아의 구애에 마음을 바꾼 것으로 보인다. 필라델피아의 대릴 모리 사장과 엘튼 브랜드 단장은 공항까지 하워드를 마중 나갈 정도로 그를 환영했다. 하워드는 필라델피아를 선택한 이유에 대해 "닥 리버스 감독이 유일하게 나에게 전화를 걸어와 너를 원한다고 말했다. 이후 모리 사장도 나에게 전화를 걸어왔다. 리버스 감독이 나에게 전화해서 기회를 줘서 매우 기뻤다. 그래서 이적하겠다고 전했다"라고 답했다. 지난 시즌 하워드는 레이커스에서 생애 첫 우승의 감격을 누렸다. 비록 기록은 평균 7.5득점 7.3리바운드로 커리어 최저치를 기록했지만, 팀의 승리를 위해 개인 욕심을 버리고 희생하면서 우승에 크게 기여했다. 하워드는 "우승은 내가 최고의 기록을 올리는 것이 아무 의미 없다는 것을 알게 해줬다. 진짜 중요한 것은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리는 것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때로는 모든 것을 포기해야 한다. 레이커스에서 나에게 요구한 것은 높은 정신력과 에너지를 발휘하는 것이었다. 나는 그것을 잘해낸 것 같고, 필라델피아에서도 마찬가지로 팀에서 어떤 역할을 원하든 기꺼이 받아들일 용의가 있다"며 다시 팀을 위해 희생할 준비가 되어있음을 강조했다.
첨부파일
비밀번호 삭제하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목록

삭제 수정 답변

댓글 수정

비밀번호

수정 취소

/ byte

댓글 입력

이름 비밀번호 관리자답변보기

확인

/ byte


* 왼쪽의 문자를 공백없이 입력하세요.(대소문자구분)

에게만 댓글 작성 권한이 있습니다.